중미산 833.9m
경기 양평군서종면과 가평군설악면가일리 산65-3
글.사진: 廉正義염정의, 參照.引用.轉載: 네이버백과사전, 다음백과사전
야생화는 제가 전문가가 아니므로 확인해야 합니다
2003.04.15, 2005.09.08

사방, 팔방으로 확 트였다. 조망한번 끝내 주는군!, 다만 뿌연것이....



01. 너와집 지붕 모양인지.... 이런 집이 이 근방에 있었는지...











02. 제비꽃











03.











04.











05. 양지꽃











06.









      가을여자


      촉촉한 가을여자
      길을 갑니다

      아무런 생각도 없이
      길을 갑니다

      허망한 세상이 하도시려
      고개를 숙이고
      길을 갑니다

      플섶에 내린 이슬이
      발등을 적시며
      이봐요
      내사랑 .....
      손짓을 해도

      말없이 길을 가는 여인

      가슴에 무엇이
      그렇게 많은지

      뭉클한 사연에

      마음을 조이며
      날개를 펴고
      하늘을
      날고 싶어지는 여인

      말없이
      길을 갑니다

      운정 이여라

          운정


07. 선어치











08. 유명산 나들목 - 입구지계곡











09. 중미산 정상











10.











11.











12.











13. 금낭화











14.











15. 광대나물











16.











17.









      동기(同期)야유회


      뒤돌아
      걸으면
      손잡는 젊은 날

      그곳엔
      피어나는
      푸른 향기 있어

      풀린
      그리움
      시간따라 춤추고

      세월도
      연둣빛으로
      물드는 화려한 봄

          꽃님이


18. 자두나무꽃











19. 황새냉이?











20. 개미자리











21.











22. 꽃다지











23. 배꽃











24.










      春心



      문빗장 걸지 않고 있소이다
      언제나 마음 내키면
      새털 날리 듯 슬그머니
      오소서

      그때 꽃샘바람 불거든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찻잔
      두 손으로 감싸 들고

      고운 눈빛으로
      훌훌 마시고 가소서
      가슴에 묻고 가소서

      뜨거운 가슴에 안기어
      겨우내 숨겼던
      순결을
      토하고 싶소이다

          이계윤


25. 복숭아꽃














2005.09.08

01. 어제 왔으면 좋았을것을....








02. 정상에 있는 싸리나무








03. 어비산 입구와 마유산 입구








04. 가을색인가..???, 정상








05. 절터고개와 가일리가 어딘지...???








06. 마유산을 요즘은 유명산이라고도...








07. 북쪽으로는 날씨가 좋은가 본데...








08. 용문산... 구름에 보였다 말았다







 9. 잎을 보니 가는잎왕고들빼기였다

 10. 요거는 고마리...








11.








추정도 : 선어치~능선~정상, 되돌아 오기









      ◈ 중미산 - 백과사전 설명 보기 클릭





서울가자산악회 다음카페: 여행등산야생화사진 홈으로 꽃향기많은집 숲속통나무집 네이버백과사전 산림청


lank">      ◈ 진악산 백과사전 설명 보기 클릭
      ◈ 금산 보석사 은행나무 백과사전 설명 보기 클릭




서울가자산악회 다음카페: 여행등산야생화사진 홈으로 꽃향기많은집 숲속통나무집 네이버백과사전 산림청
른말로 바꾸면..... "새우깡을 던져 주면 받아 먹는 모습이 재미있습니다"

※ 사람...관광객, 보문사에는 많다. 산은 조용하다. 산에 사람 없다. 탐방로는 뚜렸하고...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629번지 낙가산에 있는 사찰.
강화도 서쪽의 석모도에 있다.
양양낙산사와 금산보리암과 함께 우리나라 3대 해상 관음 기도도량이다.

신라 선덕여왕 4년(635)년에 회정대사가 금강산에서 수행하다가 이 곳에 와서 절을 창건하였는데, 관세음보살이 상주한다는 산의 이름을 따서 산의 이름을 낙가산이라고 하였고, 중생을 구제하는 관세음보살의 원력이 광대무변함을 상징하여 절의 이름을 보문사라고 하였다.





신라 선덕여왕 4년(635)에 한 어부가 바다에 그물을 던졌는데, 사람 모양의 돌덩이 22개가 한꺼번에 그물에 걸렸다. 고기를 잡지 못해 실망한 어부는 돌덩이를 바다에 버린다. 다시 그물을 쳤는데 또 다시 바로 그 돌덩이들이 걸리게 되자, 어부는 또 다시 그 돌덩이를 바다에 버렸고, 돌이 두번이나 그물에 걸리게 되자 그만 집으로 돌아간다.

그날 밤 어부의 꿈에 한 노승이 나타나서, 낮에 그물에 걸렸던 돌덩이는 천축국에서 보내온 귀중한 불상인데, 바다에 두번이나 버렸다고 질책하고, 내일 다시 그곳에서 불상을 건져서 명산에 봉안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다음 날, 23개의 불상을 건져올린 어부는 꿈 속에서 노승이 당부한 대로 낙가산으로 불상을 옮겼는데, 현재의 보문사석굴 앞에 이르렀을 때, 갑자기 불상이 무거워져서 더 이상 옮길 수 없었다.

그리하여, 석굴이 불상을 안치할 신령스러운 장소라고 생각하고, 굴 안에 단을 만들어 모시게 되었다고 한다.



---- 깨어진 옥등잔 전설

옛날에, 보문사의 어린 사미승이 부처님께 등공양을 하기 위해 법당에 들어갔다. 나한전에는 보문사에 전해내려오는 귀중한 보물인 옥등잔이 있었는데, 사미승은 옥등잔에 기름을 부으러 가는 것이다.

사미승은 옥등잔을 내리고, 등잔에 기름을 붓다가 실수로 등잔을 떨어뜨리게 된다. 떨어진 옥등잔은 두조각이 나게 되고, 사미승은 혼비백산하여 법당을 빠져나와 구석에 주저앉아 훌쩍이게 된다.

마침 지나던 노스님이 사미승이 울고 있는 모습을 보고, 무슨일인지 물어보자, 사미승은 옥등잔을 깨게 된 일을말하게 된다.

사미승과 노스님은 깨진 옥등잔이 있는 나한전으로 들어갔는데, 두동강난 옥등잔은 멀쩡히 불빛만 환하게 비추고 있었다. 이상히 여긴 노스님은 옥등잔을 자세히 살펴 보았지만, 깨진 흔적조차 없이 멀쩡하였다. 이에 노스님은 "이것은 분명 나한의 신통력 때문이로다" 하며 놀라워했다고 한다.

54. 추정도 :
      10:50 외포리 선착장
      11:16 전득이고개
      오후 4:20 보문사 눈섭바위
      5:00 일주문
      5:30 주차장
      6:10 석모도 선착장












55. 추정도









      ◈ 해명산 백과사전 설명 보기 클릭





서울가자산악회 다음카페: 여행등산야생화사진 홈으로 꽃향기많은집 숲속통나무집 네이버백과사전 산림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