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으로 가는 길
정선 여기 저기서...
글.사진: 廉正義염정의, 參照.引用.轉載: 두산백과사전, 다음백과사전
야생화는 제가 전문가가 아니므로 확인해야 합니다
2005.10.13~14


01. 아주 깊은 계곡인가부다

비포장...
두어시간을 들어 갔는데
온 만큼 더 들어 가면
볼품은 없지만 작은 절이 있다고 하는데...
담으로 미루고 계곡을 되돌아 나간다








02. 그늘돌쩌귀

깊고 깊은 산골
가을도 깊고 깊다

가끔은
작은 화물차와
바퀴 높은 차가 오고 가고..
물은 계곡을 조심스럽고 조용하게 흐르는데
하늘에서는 비행기 소린가?
산새 운다








03. 짜자자잔~~♬








04. 붉은인동








05. 큰용담








06. 게으른 투구꽃








07. 아우라지

▶ 아우라지 뱃사공아 배좀 건너 주게 싸리골 올동백이 다 떨어진다.
▶ 떨어진 동백은 낙엽에나 싸이지 잠시잠간 임그리워서 나는 못살겠네

정선읍으로부터 19.4km 떨어진 거리에 있으며, 구절리에서 흐르는 송천과 삼척시 중봉산에서 흐르는 임계면의 골지천이 이곳에서 합류하며 어우러진다 하여 아우라지라고 한다. 이곳에서부터 물길을 따라 서울까지 목재를 운반하던 뗏목터로, 이곳에서부터 강이라고 부른다.

노추산·상원산·옥갑산·고양산· 반론산·왕재산 등에 둘러싸여 주변 경관이 아름답고 물이 맑으며, 강변에는 조약돌이 깔려 있고, 합수지점에는 아우라지 처녀상과 최근에 지어진 정자각이 있다. 여량 8경의 하나이다.

이곳에는 각지에서 몰려온 뱃사공들의 아리랑 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정선아리랑》〈애정편〉의 발상지이기도 하다. 전설에 의하면 사랑하는 처녀, 총각이 아우라지를 가운데 두고 각각 여량과 가구미(가금)에 살고 있었다고 한다.

둘은 싸리골로 동백을 따러 가기로 약속하였으나 밤새 내린 폭우로 강물이 불어 나룻배가 뜰 수 없게 되었는데, 그때의 안타까움이 〈아우라지 뱃사공아 배 좀 건네주게/싸리골 올동백이 다 떨어진다/떨어진 동백은 낙엽에나 쌓이지/사시상철 임 그리워 나는 못 살겠네〉라는 가사가 되었다고 한다.








08. 애기가 하는 말, 물아~~ 어디 가니?








09. 돌 많은 집

돌에 생명을 주고
야생화를 가까이 두고 보고저 하는 마음은 알겠으나
왠지....???








10. 오장폭포

아무리 찾아 봐도
시원스런 해답이 없다
물길을 돌려 만든 인공폭포라는 말도 있기는 한데....
에궁~~,
직접 올라가 확인해 봐야겠다.








11. 높이 209m








12.








13.








14.








15.








16.








17.








18.








19.








20. 노추산 등산로 들머리...참고하고저






      ◈ 오장폭포 - 백과사전 설명 보기 클릭





서울가자산악회 다음카페: 여행등산야생화사진 홈으로 꽃향기많은집 숲속통나무집 두산백과사전 산림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