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왕산 339.9m, 안산 295.9m
서울 종로구와 서대문구 홍제동
글.사진: 廉正義염정의, 參照.引用.轉載: 두산백과사전, 다음백과사전
야생화는 제가 전문가가 아니므로 확인해야 합니다
2004.03.18
높이 338 m. 전체가 화강암으로 구성된 서울의 진산(鎭山) 중 하나이다. 이 산의 능선을 따라 성곽이 이어지며 동쪽 산허리로 북악(北岳)과 연결되는 인왕산길이 지난다. 조선 초에 도성(都城)을 세울 때, 북악을 주산(主山), 남산(南山)을 안산(鞍山), 낙산(駱山)을 좌청룡(左靑龍), 인왕산을 우백호(右白虎)로 삼았던, 조선조의 명산이다. 봄에는 진달래가 화사하고 곳곳에 약수와 누대(樓臺)가 있었다.

경치가 아름다워 이를 배경으로 한 산수화가 많은데, 특히 정선(鄭)의 《인왕제색도》는 널리 알려져 있다. 일제강점기에 인왕산의 표기를 ‘仁旺’이라 하였으나, 1995년 ‘仁王’으로 옛지명이 환원되었다. 군사적인 이유로 통제되었다가 1993년부터 개방되었다

.........백과사전에서

01. 잣나무...???. 3호선 경복궁역 2번출구에서 사직단으로 들어 왔다.











02. 사직단, 단군성전 지난다.











03. 국궁을 배운다는 활터 황학정을 지나 철문을 몇개 거쳐 괴물바위











04. 해골?











05. 무악재 건너 안산이다. 잠시후에 오르기로 한다.











06. 치마바위... 뒤에 주봉 정상이 있다.











07. 백련사가 있는 백련산이다.











08. 정상 혹은 이곳저곳에서 사진을 찍지 못하게 한다. 투덜투덜~~~~~ 내려 간다.











09. 괴물들











10. 선바위라고 한다

선바위 禪岩

    ▒ 지정번호 : 서울특별시 민속자료 제4호
    ▒ 지정연월일 : 1973년 1월 26일
    ▒ 소 유 자 : 국유
    ▒ 소 재 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무악동 산3-4

    선바위는 마치 중이 장삼을 입고 있는 것처럼 보이므로 '禪'자를 따서 이름하였다. 사람들은 석불님ㆍ관세음보살님, 또 이 두 개의 바위를 양주(兩主)라고 부르기도 한다. 임신을 원하는 부인들이 이 바위에 빌면 효험이 있다고 하여 정성을 드리는데 작은 돌을 붙이면 효험이 크다고 하여 돌을 문질러서 붙인 자국이 남아있다. 이를 붙임바위라고 한다.

    선바위는 높이가 7∼8m, 가로 11m 내외, 앞뒤의 폭이 3m 내외로 두 개의 큰 바위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형상이다. 바위 아래에는 가로 약 10m, 높이 70∼80cm의 제단이 시멘트로 단장되어 있다.

    이 바위는 태조 이성계와 무학대사의 상이라는 전설과 이성계 부부의 상이라는 전설이 있다. 또 무학대사가 태조의 명을 받고 천도할 곳을 찾다가 현재의 서울을 찾아냈으나 국운이 500년밖에 유지 못 할 것을 알게 되자 이 선바위에서 천일기도를 하였다고 하며 그 뒤부터 이 바위가 유명하게 되었다고 한다.

    또 태조가 도성을 쌓을 때 왕사(王師)인 무학대사와 문신인 정도전(鄭道傳)이 이 바위를 성 안으로 하느냐 성밖으로 하느냐로 크게 의견이 대립되었다. 태조는 결정을 미루고 돌아와 잠을 자는데 꿈에 4월인데도 눈이 쌓이고 있었다.

    밖을 내다보니 낮에 회의하던 곳이 보이고 안쪽으로 들여쌓은 쪽의 눈이 녹아 버렸다. 태조는 이것이 하늘의 계시임을 알고 정도전의 주장대로 선바위를 성밖으로 두게하자 무학대사는 크게 한숨을 쉬면서 "이제 중들은 선비 책보따리나 짊어지고 다니는 신세가 되었다."고 한탄하였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양도성(서울성곽)을 설성(雪城)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제일(祭日)은 개인별로 와서 치성을 드리기 때문에 일정하지 않다. 그러나 불교 신자들은 4월 초파일, 7월 칠석날 같은 경우는 많은 사람이 다녀간다고 하며, 영산제(靈山祭) 때에는 여러 스님과 신도들이 이곳에 와서 제를 지낸다고 한다.

    제의(祭儀)는 개인치성을 드리고 사람들이 정화수ㆍ백설기ㆍ메ㆍ과실 등 저마다 간단한 제물을 준비해 와서 제단에 차려 놓고 절을 하며 기원한다. 절은 보통 3번하고 반절하며 방향을 돌려가며 절을 하기도 한다. 그리고 많이 할수록 좋다고 하며 108염주를 하나씩 돌려가며 절을 하기도 하고 3천번을 하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인등(引燈)은 개인의 기복(祈福)을 위해 선바위 관리사무소에서 원하는 사람에게 액수에 따라 반년이나 일년씩 켜준다. 인등은 옛날 등잔불 모양이며 위의 심지 부분에 작은 전등이 달려 있다.

    선바위는 암석숭배(岩石崇拜)의 일종으로 이것이 전설화되고 또 불교와 무속신앙(巫俗信仰)이 밀착되면서 무속신앙의 중요지가 되어 있다.












11. 편안한 곳에서...











12. 서울에도 매화가.....











13.











14. 징상시런 곳











15. 인왕산의 253m 봉우리











16. 이상한 문양











17. 산수유... 아직











18. 삼각산... 왼쪽부터 쪽두리봉, 향로봉, 비봉, 사모바위, 승가봉, 문수봉, 보현봉... 나한봉,나월봉 보일락 말락











19. 안산의 정상











20. 호랑이처럼 엎어져 있는 인왕산, 뒤에 북악











21. 아래쪽에 옛 서대문 거시기...











22. 홍제동, 넘어로는 녹번동











23. 붉은 건물이 신라호텔이라는데....











24. 남산











25. 안산 정상의 봉수대











26. 내려 간다











27. 이쁘고야~~~~











28. 제비꽃











29. 봉원사라고...











30. 길가에...











31. 우산 셋이 나란히.....











32. 뉴스에 자주 나오는 산과 집... 멀리는 불암산











33.











34.











35. 추정도 - 인왕산을 오르는 산길은 많다









      ◈ 인왕산 백과사전 설명 보기 클릭
      ◈ 안산 백과사전 설명 보기 클릭




서울가자산악회 다음카페: 여행등산야생화사진 홈으로 꽃향기많은집 숲속통나무집 두산백과사전 산림청